철학아카데미에서도 구입가능합니다^^





슬퍼할 필요 없다. 슬픔은 이럴 때 쓰는 것이 아니다.”

애도의 철학자 김진영이 남긴 단 한 권의 산문집, 그리고 유고집.

 

아침의 피아노는 미학자이자 철학자이며, 철학아카데미 대표였던 김진영 선생의 첫 산문집이자

유고집이다. 임종 3일 전 섬망이 오기 직전까지 병상에 앉아 메모장에 썼던

20177월부터 20188월까지의 일기 234편을 담았다.

하지만, 아침의 피아노가 단순한 투병 일기인 것은 아니다.

이 책은 선생의 문학과 미학, 철학에 대한 성취의 노트이며,

암 선고 이후 몸과 마음 그리고 정신을 지나간 작은 사건들에 시선을 쏟은 정직한 기록이다. “

모든 일상의 삶들이 셔터를 내린 것처럼 중단됨을 목격한 한 환자의 사적인 글임을 부인할 순 없지만,

환자의 삶과 그 삶의 독자성과 권위, 비로소 만나고 발견하게 된 사랑과 감사에 대한 기억과 성찰,

상과 타자들에 대해서 눈 떠진삶을 노학자만이 그려낼 수 있는 품위로 적어 내려간 마음 따뜻한 산문이다.

어려운 사상가와 철학을 알기 위해 배우는 교양을 위한 공부가 아닌,

자신 안에서 나오는 사유를 위한 공부를 귀히 여기라고 늘 당부했던 선생의 마음처럼

책은 선생이 선생 자신과 세상과 타자를 사유하며 꼼꼼히 읽어낸 문장들로 가득 채워져 있다.

이 글들이 어떤 이들에게는 짧은 메모로 보일 테지만, 이 아포리즘 글들 안에는

생의 모든 생이 다 쓰여 있다.



x9791160401974.jpg